문화유산신문

바로가기 메뉴

명성왕후 생가(明成皇后 生家)

입력 : 2017년12월05일 13시30분

  • 쪽지신고하기
  • 기사글확대
  • 기사글축소
  • 프린트하기

 남한강이 유유히 흐르고, 기름진 평야가 넓게 펼쳐진 여주는 예로부터 살기 좋은 고장으로 손꼽혔다. 이곳은 고려 시대부터 조선 시대까지 9명의 왕비를 배출한 이곳에  명성왕후 생가(明成皇后 生家, 경기도 유형문화재 제46호, 경기도 여주시 명성로 71)도 있다. 이곳은 1895년 10월 8일 일본공사에 의해 시해당한 명성왕후明成皇后, 1851~1895)가 태어나 8세까지 살던 집이다.
 

명성왕후 생가 명성왕후 생가

 명성왕후 민 씨는 여흥민씨(驪興閔氏) 여성부원군 민치록과 한창부부인 이 씨의 외동딸로 1851년 태어났다. 어렸을 때부터 총명하였던 명성왕후는 16세에 1866년(고종 3) 왕비로 책봉되었다.  
 

행랑채와 중문간채 행랑채와 중문간채

 명성왕후 생가는 1687년(숙종 13) 왕의 장인 민유중의 묘막(墓幕)으로 건립되었다. 당시 건물로서 남아있는 것은 안채뿐이었으나, 1995년에 행랑채와 사랑채, 별당 등이 복원되었다. 조선 중기 살림집의 특징을 잘 갖추고 있는 이 집은 넓은 바깥마당을 두고 솟을대문이 있는  ‘ㅡ’자형 행랑채, 중문과 사랑채가 붙어있는 ‘ㄱ’자형 중문간채, 그리고 ‘ㄱ’자형 안채가 안마당을 둘러싸서 ‘ㅁ’자형으로 배치되어 있다. 문간채 옆에 협문으로 출입할 수 있는 ‘ㅡ’자형 별당이 있다. 
 

솟을대문을 둔 문간채 솟을대문을 둔 문간채

 솟을대문을 둔 행랑채는 정면 6칸, 측면 1칸으로 가운데 대문을 두고 양쪽으로 방과 광을 배치하였다.
 

사랑채와 연결된 중문채 사랑채와 연결된 중문채
사랑채와 연결된 날개채 사랑채와 연결된 날개채

 중문간채는 정면 7칸 반으로 왼쪽에 중문을 한쪽으로 두고 오른쪽에 사랑채가 나란히 붙어 있다. 사랑채는 왼쪽에 대청을 두고 사랑방이 연결되어 있다. 작은사랑 뒤편으로 날개채가 연결되어 있는데 헛간과 방을 차례로 배치하였다.
 

안채 전경 안채 전경

 안채는 정면 6칸, 측면 2칸 규모로, 안방 앞쪽으로 날개채가 연결되어 있다. 명성황후의 어진이 모셔져 있는 대청을 가운데 두고 왼쪽에 안방, 오른쪽에는 건넌방을 배치되어 있고, 안방 앞쪽 날개채에서 온돌방과 부엌, 광을 두었다. 
 

명성왕후가 어린 시절 머물던 초당 명성왕후가 어린 시절 머물던 초당

 사랑날개채 옆에 있는 별당은 정면 3칸, 측면 1칸 반 규모의 건물로 방과 마루를 두었다. 초가지붕을 한 이곳에서 명성왕후가 어린 시절 지냈다고 한다. 

 

 생가 담장 너머에는 명성왕후가 태어난 마을을 기념하기 위해 1904년 세운 명성황후 탄강구리비(明成皇后 誕降舊里碑, 경기도 유형문화재 제41호)가 있다.  
 

민가를 재현해 놓은 민가마을 민가를 재현해 놓은 민가마을

 명성왕후 생가 바로 옆에는 조선 시대 서민들의 생활공간인 민가마을을 조성하여 조선 후기 일반적인 취락의 모습을 재현해 놓았다.
 

감고당 사랑채 전경 감고당 사랑채 전경

 민가마을 옆으로는 감고당(감고당)이 있다. 이곳은 조선 시대 제19대 숙종이 인현왕후의 친정을 위하여 지은 집으로, 희빈 장씨의 모함을 받아 폐위된 후 5년여 동안 유배되어 있던 곳이다. 명성황후가 8살 때 여주에서 한양으로 올라간 후 1866년(고종3) 왕비로 책봉되기 전까지 살았던 곳이기도 한 이 집은 원래 서울 종로구 안국동 덕성여고 본관 서쪽에 있다가 1966년 도봉구 쌍문동으로 옮긴 후 2004년 쌍문중고교 신축계획에 따라 철거될 위기에 처한 건물을 2006년 해체한 후에 명성황후의 고향으로 원형을 이전 복원하였다. 
 

  명성왕후 기념관 명성왕후 기념관
기념관 내부 기념관 내부

 생가 맞은편에 명성황후 기념관이 있다. 이 기념관에는 명성황후와 고종의 어진 등의 유물, 명성황후의 친필과 시해당일 일본인이 사용했던 일본도(복제품), 시해장면을 재현한 매직비젼 영상물, 여흥민씨들의 유물과 관련 자료 등 당시 시대상황을 알 수 있는 각종 자료가 전시되어 있다.
 

  소원바위 소원바위

 기념관 주변에는 명성황후와 관련된 행사 등을 할 수 있는 공연장인 문예관, 연못과 정자, 조각공원, 소원바위 등이 있다. 

자료제공=문화재청, 한국관광공사, 명성왕후 생가 홈페이지

ⓒ 문화유산신문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 관련뉴스 ]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현재 섹션의 최신기사

전주 한옥마을

전주 한옥마을

2017-10-12

최신 문화유산 뉴스

관광공사, 유럽과 미주 시니어관광객 유치... 구례 화엄사 사사자 삼층석탑 보수 문체부, 세종학당 16개소 신규 지정 국립무형유산원, ‘21세기, 무형유산 너나... 관광공사, ‘2018 도쿄 공연관광 페스티벌...

최신 문화유산 기사

서도소리 (西道소리) 제천 청풍문화재단지 북한산성(北漢山城) 콜롬비아 커피 문화경관 사기장 (沙器匠)

최신 한국의명소 기사

명승 제46호 단양 구담봉(丹陽 龜潭峰) 파주 감악산 출렁다리 중국 시안(西安, Xian) 중국 시안 섬서역사박물관 (陕西... 명승 제45호 단양 석문(丹陽 石門)

최신 사설/칼럼

[한·중 정원가 예찬 36] 중국 첩석가산의 ... [김영관 칼럼] 알렌컬렉션 연구조사활동의 ... [정중수의 문화사색] 안동 예안, 풍산 지방... [신창석의 문화사색] 아카데미의 향기 [한·중정원가예찬 35] 첩석으로 승경을 표...

최신 문화계소식

국립문화재연구소 , 대한민국청소년박람회 ... 2018년도 ‘제32회 책의 날’ 출판문화 발... 국립중앙박물관 특별전, 칸의 제국 몽골 누들페스티벌 '봄날의 메밀' 축제 2018 국립무형유산원, 전통공연 연출가 발굴공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