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유산신문

바로가기 메뉴

사기장 (沙器匠)

국가무형문화재 제105호

입력 : 2018년04월16일 14시20분

  • 쪽지신고하기
  • 기사글확대
  • 기사글축소
  • 프린트하기

 도자기는 흙으로 빚은 그릇을 구워내는 방법에 따라 토기(土器), 도기(陶器), 자기(瓷器)로 나누며, 백토 등을 혼합하여 1,300℃이상의 높은 온도에서 구워낸 그릇을 사기(자기)라고 한다.  
 자기는 청자(靑瓷)와 분청사기(粉靑沙器), 백자(白瓷)로 나누고 있는데, 청색의 유약을 입히면 청자라 부르고, 백색 유약을 바르면 백자, 청자 위에 다시 백토를 발라 구워내면 분청사기라고 한다.
 

완성된 청화백자 주병     사진제공=문화재청 완성된 청화백자 주병 사진제공=문화재청

 조선 시대에는 국가기관인 사옹원(司甕院)에 소속되어 사기를 만드는 장인(匠人)을 ‘사기장(沙器匠)’이라 불렀으며, 오늘날 우리 전통 자기 만드는 기술 전승하고 있는 장인을 말한다.

 

 조선 시대에는 경기도 광주에 관영사기제조장(官營沙器製造場) 분원(分院)을 두어 왕실에서 사용하는 도자기를 만들게 하였으며, 후기로 접어들어 관요(官窯)를 폐쇄하자 도공들이 문경·괴산·단양 등지로 흩어져 민간에서 도자기를 만드는 민요(民窯)가 번창하게 되었다. 18, 19세기를 거치면서 번성하던 사기 제조는 1910년 이후 점차 쇠퇴하게 되었다.
 

사기장 김정옥 선생  사진제공=문화재청 사기장 김정옥 선생 사진제공=문화재청

 서민적이면서도 한국적 정감과 아름다운 멋을 지니고 있는 자기를 만들고 있는 사기장은 1996년 국가무형문화재 제105호로 지정되었다. 사기장 보유자로는 김정옥(金正玉) 선생이 문경 지역에서 7대조 김취정 선생 이후부터 오늘에 이르기까지 200여 년간을 전통 방식으로 조선백자의 명백을 이어오고 있다.
 

흙밟기     사진제공=문화재청 흙밟기 사진제공=문화재청

 전통 사기그릇의 제작과정은 다음과 같다.

 1. 사토(沙土)의 채취 및 수비작업을 한다. 채취된 사토를 먼저 잘게 부수어 물에 넣어 이물질을 제거하고 미세한 흙가루를 받는 수비(水飛)작업을 한다. 

 2. 수비작업을 거쳐 준비된 흙을 그릇으로 만드는 성형작업에 들어간다. 사기장은 물레의 중심부에 맞추어 흙을 놓고 양손에 물을 묻혀 위로 쳐 올리듯 그릇을 빚는다. 

 3. 그릇 성형작업을 할 때 처음에는 엄지손가락으로 흙의 중심부를 누르면서 형태를 만든 다음, 그릇 바깥쪽에 위치한 다른 손가락을 이용해 그릇 안쪽을 다듬어 간다. 

 4. 완성된 그릇을 굽을 잘라 나무판 위에 옮겨 놓고 그늘에서 말린 후 번조 작업에 들어간다. 

 5. 건조된 그릇을 800℃ 전후가 되는 가마에서 초벌구이를 한다. 초벌구이를 하면 그릇의 색깔은 적갈색에 가깝고 만져도 변형이 안 된다. 

 6. 초벌구이한 그릇에 유약을 입혀 건조시킨다. 유약은 전통적으로 화본과식물인 소나무, 참나무, 볏짚 재를 태워 광주리에 받쳐 물을 부어 잿물을 받아 사용한다. 
 

초벌 그릇에 청화무늬 그리기    사진제공=문화재청 초벌 그릇에 청화무늬 그리기 사진제공=문화재청

 7. 유약을 바른 그릇을 재벌구이 한다. 온도가 1200℃ 이상이 되는 가마에서 가열하면 장석유가 녹아내려 그릇표면에 씌워지고 골고루 유리질 막이 형성되면서 경질의 사기그릇이 만들어진다.

자료제공=문화재청, 한국문화재재단, 문경시청

ⓒ 문화유산신문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 관련뉴스 ]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현재 섹션의 최신기사

최신 문화유산 뉴스

관광공사, 유럽과 미주 시니어관광객 유치... 구례 화엄사 사사자 삼층석탑 보수 문체부, 세종학당 16개소 신규 지정 국립무형유산원, ‘21세기, 무형유산 너나... 관광공사, ‘2018 도쿄 공연관광 페스티벌...

최신 문화유산 기사

서도소리 (西道소리) 제천 청풍문화재단지 북한산성(北漢山城) 콜롬비아 커피 문화경관 사기장 (沙器匠)

최신 한국의명소 기사

명승 제46호 단양 구담봉(丹陽 龜潭峰) 파주 감악산 출렁다리 중국 시안(西安, Xian) 중국 시안 섬서역사박물관 (陕西... 명승 제45호 단양 석문(丹陽 石門)

최신 사설/칼럼

[한·중 정원가 예찬 36] 중국 첩석가산의 ... [김영관 칼럼] 알렌컬렉션 연구조사활동의 ... [정중수의 문화사색] 안동 예안, 풍산 지방... [신창석의 문화사색] 아카데미의 향기 [한·중정원가예찬 35] 첩석으로 승경을 표...

최신 문화계소식

국립문화재연구소 , 대한민국청소년박람회 ... 2018년도 ‘제32회 책의 날’ 출판문화 발... 국립중앙박물관 특별전, 칸의 제국 몽골 누들페스티벌 '봄날의 메밀' 축제 2018 국립무형유산원, 전통공연 연출가 발굴공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