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유산신문

바로가기 메뉴

방한 중국인 유치를 위해 질적 강화대책 마련

- 신규 방한 콘텐츠 홍보, 저가·저질 관광상품 판매 여행사 퇴출 등

입력 : 2018년05월15일 10시05분

  • 쪽지신고하기
  • 기사글확대
  • 기사글축소
  • 프린트하기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도종환, 이하 문체부)는 최근 중국이 방한 단체관광금지 조치를 일부 해제함에 따라 중국 단체관광의 질적 관리 강화를 위한 대책을 마련한다고 15일 밝혔다.

 

 문체부는 최근 방한하는 중국관광객이 늘어남에 따라 방한 중국인 유치정책으로 고부가화를 통해 질적 성장 환경을 조성하는 데 정책적 역량을 집중할 계획이다. 
 

서울 명동 서울 명동

 먼저, 중국에서 방한 관광상품의 홍보와 유통이 장기간 중단되었던 점을 감안해 방한 소비심리를 높이고 유통 채널을 재건한다. 

 

 중국 현지 온·오프라인 여행사 및 여행포털 등과 협력해 신규 방한 콘텐츠를 집중적으로 홍보하고, 중국 주요 거점 지역에서 한국관광 종합설명회와 소비자 행사 등을 개최한다.

 

 또한, 중국 여행사의 방한관광 정보 갱신을 지원하고, 중국 개별여행객을 대상으로 하는 온라인 이벤트 개최, 단체비자 수수료 면제 기한 연장(’17년 말 → ’18년 말), 우수 중국단체관광 전담여행사 신규 지정 등을 통해 장기간 정체된 방한 관광 수요를 확대할 에정이다.

 

 아울러 한중 양국 정부 간의 협약에 따른 중국 단체관광 전담여행사 지정 및 관리 제도를 중국 단체관광의 고급화를 유도하고 중국 단체관광의 질적 관리를 강화한다.

 

 중국 단체관광의 고급화를 위해 평가항목에서 여행상품 기획 및 유치능력 관련 항목의 배점을 강화하고, 중국 단체관광 전담여행사가 신규 지정을 받을 때 여행상품의 이행 실적을 1년 후의 갱신 평가 시에 활용해 우수한 단체관광 상품이 유통될 수 있는 선순환 구조를 구축할 계획이다. 

 

 저가·저질 단체상품의 난립을 방지하기 위해 실시하고 있는 중국 단체관광 전담여행사의 갱신 주기를 강화하고 쇼핑 위주의 저가·저질 상품을 취급하는 여행사는 중국 단체관광 전담여행사로 지정받지 못하게 상시퇴출제를 제도화한다.

 

 문체부도 중국 정부와 공동으로 관광시장을 관리·감독하는 체계를 구축하고, 지자체와의 합동 점검도 상시적으로 실시하는 등 유관 기관과 협력해 중국 단체관광의 질을 입체적으로 관리할 방침이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중국 관광객을 유치하는 정책은 방한 중국시장의 고부가화를 통한 질적 성장에 중점을 두고 시행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중국 단체관광의 질 관리를 한층 강화할 것”이라고 전했다.

ⓒ 문화유산신문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 관련뉴스 ]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현재 섹션의 최신기사

최신 문화유산 뉴스

관광공사 추천, 7월 가볼 만한 여행지 6곳 문화재보존과학센터, 조선 왕실 여인 복식 ... 7월 국가무형문화재 공개행사 개최 강원, 경기, 전남, 제주 등 4개 시·도가 ... 관광공사, 근로자 휴가지원 사업 시행

최신 문화유산 기사

조지아 어퍼 스바네티 (Georgia Upper Svan... 의성 소우당 고택 (義城 素于堂 古宅) 경주교동법주 (慶州校洞法酒) 김홍도필 풍속도 화첩 모스타르 옛 시가지의 다리 (보스니아 )

최신 한국의명소 기사

설악산 비선대와 천불동계곡 국립서울현충원 명승 제46호 단양 구담봉(丹陽 龜潭峰) 파주 감악산 출렁다리 중국 시안(西安, Xian)

최신 사설/칼럼

[신창석의 문화사색] 향나무는 늙지 않는다 [한중 정원가 예찬 37] 한국정원의 품격을 ... [김영관 칼럼] 알렌컬렉션 연구조사활동의 ... [한·중 정원가 예찬 36] 중국 첩석가산의 ... [김영관 칼럼] 알렌컬렉션 연구조사활동의 ...

최신 문화계소식

백제문화유산주간 국립고궁박물관, <조선왕실 아기씨의 탄... 부여서동연꽃축제 2018 [한 권의 책] 백범의 길: 조국의 산하를 걷... 국립강화문화재연구소, 청소년 문화유산 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