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유산신문

바로가기 메뉴

복원공사 마친 주미대한제국공사관 개관

- 오는 22일 워싱턴 D.C.에서 개관식 개최

입력 : 2018년05월15일 10시25분

  • 쪽지신고하기
  • 기사글확대
  • 기사글축소
  • 프린트하기

 문화재청(청장 김종진)은 지난 2012년 매입한 미국 워싱턴 D.C.에 있는 주미대한제국공사관(이하 ‘공사관’)이 복원공사를 마치고 오는 22일 개관한다고 15일 밝혔다.

 

 워싱턴 D.C.에 있는 주미대한제국공사관 건물은 1877년 미국 남북전쟁 참전군인 출신 정치인이자, 외교관인 세스 펠프스(Seth L. Phelps)의 저택으로 건립되었던 것으로, 1882년 미국과 수교한 조선은 1889년 2월 이곳에 주미공관을 설치하였다. 
 

복원된 주미대한제국공사관 외관    사진제공=문화재청 복원된 주미대한제국공사관 외관 사진제공=문화재청

 이후 1893년 개최된 시카고박람회 참가 준비 등 16년간 활발한 외교활동의 중심 무대로 쓰였으나, 1905년 11월 대한제국이 을사늑약으로 일제에 외교권을 빼앗기면서 공사관의 역할도 멈추고 말았다.

 

 이후 이 건물은 제2차 세계대전 기간 중 아프리카계 군인들의 휴양시설과 화물운수노조 사무실, 그리고 개인주택 등으로 사용되었다. 

 

 문화재청은 공사관 건물의 매입 필요성을 느끼고 문화유산국민신탁을 통해 전(前) 소유자(젠킨스 부부)와 협상해 2012년 10월 매매가 이루어지면서 일제에 공사관을 빼앗긴 지 102년 만에 다시 소유권을 되찾게 되었다.

 

 그동안 문화재청은 공사관 매입 이후 국외소재문화재재단(이사장 지건길)을 위탁관리자로 지정해 정밀실측조사를 마쳤고, 국내외 각종 문헌과 사진자료 등을 바탕으로 보수·복원 공사를 하였다.

 

 공사관은 조선 후기 동북아시아의 구질서를 극복하고, 더 큰 외교적 지평을 열고자 했던 고종의 자강․자주외교 정신을 상징한다는 평가를 받고 있으며, 현존하는 대한제국 외교공관을 통틀어 유일하게 원형을 간직한 단독건물이란 점에서 문화재적 가치도 매우 크다. 

 

 또한, 미국 워싱턴 D.C. 안에 있던 19세기 외교공관 30여개 가운데 내외부의 원형이 남아 있는 유일한 건물로 확인되어 미국의 외교사적 측면에서도 역사적 가치가 매우 크다.
 

복원공사를 마친 공사관 내부 모습       사진제공=문화재청 복원공사를 마친 공사관 내부 모습 사진제공=문화재청

 복원공사를 마친 공사관 1~2층은 국내외에서 발굴된 19세기 말과 20세기 초 각종 문헌과 사진자료 등을 바탕으로 복원·재현하였으며, 특히, 이번 복원 작업에서 1943년 훼손된 천장과 계단실을 원래 상태로 복원하였다. 이와 함께 복원과정에서 발굴된 수행인용 계단의 흔적을 그대로 남겨 당시 생활상을 엿볼 수 있게 했다. 3층 전시관에는 한미관계사 등이 전시패널과 영상자료를 통해 전시된다. 또한, 건물 주차장으로 사용되어 오던 외부공간은 꽃담, 불로문(不老門), 박석(薄石) 등을 설치해 과거의 건물을 현재적 관점에 맞춰 한국정원으로 꾸며, ‘미국 속의 한국’이라는 공간적 의미를 재해석하여 한국적인 멋과 문화를 느낄 수 있는 장소로 새롭게 조성했다. 

 

 공사관은 월요일을 제외하고 매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까지 일반인에게 공개되며 관람료는 무료이다. 영어와 한국어가 모두 가능한 안내 해설사가 배치되고 인터넷 사전 예약(www.oldkoreanlegation.org)과 현장 접수 방식으로 운영된다. 

 

 한편, 공사관 개관식은 오는 22일 공사관이 있는 로건서클 역사지구(Logan Circle Historic District) 내 공원에서 김종진 문화재청장, 주미한국대사관 관계자, 미국 정부·의회 인사, 1882년 당시 공관원들(박정양, 이상재, 장봉환)의 후손, 재미교포 대표, 현지주민 대표 등이 참석한 가운데 행사를 개최할 예정이다.

ⓒ 문화유산신문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 관련뉴스 ]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현재 섹션의 최신기사

최신 문화유산 뉴스

관광공사, 유럽과 미주 시니어관광객 유치... 구례 화엄사 사사자 삼층석탑 보수 문체부, 세종학당 16개소 신규 지정 국립무형유산원, ‘21세기, 무형유산 너나... 관광공사, ‘2018 도쿄 공연관광 페스티벌...

최신 문화유산 기사

서도소리 (西道소리) 제천 청풍문화재단지 북한산성(北漢山城) 콜롬비아 커피 문화경관 사기장 (沙器匠)

최신 한국의명소 기사

명승 제46호 단양 구담봉(丹陽 龜潭峰) 파주 감악산 출렁다리 중국 시안(西安, Xian) 중국 시안 섬서역사박물관 (陕西... 명승 제45호 단양 석문(丹陽 石門)

최신 사설/칼럼

[한·중 정원가 예찬 36] 중국 첩석가산의 ... [김영관 칼럼] 알렌컬렉션 연구조사활동의 ... [정중수의 문화사색] 안동 예안, 풍산 지방... [신창석의 문화사색] 아카데미의 향기 [한·중정원가예찬 35] 첩석으로 승경을 표...

최신 문화계소식

국립문화재연구소 , 대한민국청소년박람회 ... 2018년도 ‘제32회 책의 날’ 출판문화 발... 국립중앙박물관 특별전, 칸의 제국 몽골 누들페스티벌 '봄날의 메밀' 축제 2018 국립무형유산원, 전통공연 연출가 발굴공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