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계 소식]과거와 현재의 대화‘프로젝트展 월성, 경주의 사계’개최


-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 경주 예술의 전당에서 6.5.~30. 개최 -


  문화재청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소장 이종훈)는 오는 6월 5일부터 30일까지 경주 예술의 전당 알천미술관(갤러리 해)에서 프로젝트展 월성, 경주의 사계 사진 전시회를 개최한다.


  이번 전시는 5년차에 접어들고 있는 경주 월성 발굴조사 현장을 경주 시민 누구나 친숙하게 다가가는 곳으로 만들고자 기획했다. 지난해에도 서울 국립고궁박물관과 경주 화백컨벤션센터(HICO)에서 월성의 다양한 모습과 그곳에서 출토된 토기와 토우(土偶: 흙으로 만든 인형) 등을 주제로 한 전시가 개최되었다. 올해 열리는 전시에서도 지난해에 관람객들의 많은 관심과 호응을 받았던 전문 작가 3인의 작품을 다시 만나볼 수 있으며,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 소속 작가 3인이 경주와 월성을 색다른 시각으로 담은 사진과 영상도 새롭게 공개한다.



  전시는 ▲ 1부 프로젝트전 월성 : 작가전 3개 주제, ▲ 2부 경주의 사계절 : 작가전 3개 주제로 나누어 전체 2부, 총 6개의 주제로 펼쳐진다.

  ▲ 1부 프로젝트전 월성 : 작가전의 첫 번째 주제인 ‘문라이트 오브 팔라스 앤 미스터리(Moonlight of Palace and Mystery)’는 이상윤 작가가 월성 발굴조사 현장에서 나온 토기와 월성 해자에서 나온 동물 뼈를 바탕으로 구성한 작품전이다. 두 번째 주제인 ‘토우, 레고와 함께 놀다!’에서는 양현모 작가가 월성에서 나온 토우(土偶)를 현대인들에게 친숙한 장난감 ‘레고’와 조합한 작품 사진을 소개한다. 세 번째 주제는 ‘AD(기원후) 101로 떠나는 여행’으로 이인희 작가가 적외선 카메라와 3차원 입체(3D) 카메라 등을 활용해 월성 발굴현장의 생생함을 전한다.



올해 새롭게 추가된 ▲ 2부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 작가전은 연구소 소속의 작가 3인방이 선보이는 사진과 영상을 공개한다. 먼저, 백흥기 작가의 ‘경주의 사계절’은 경주의 사계를 찍은 사진 속에 자연의 아름다움이 사람들에게 보내는 무한한 위로라는 작가의 관점을 담아 선보인다. 최태민 작가의 ‘이어지는 신라’에서는 신라의 고분을 이용한 그래픽 아트(인쇄매체로 표현한 예술) 사진으로 과거와 현재 그리고 미래를 잇는 시간의 흐름을 전한다. 마지막으로 곽채훈 작가의 ‘시간의 조각’은 ‘타임 슬라이스(time slice) 기법’으로 경주의 낮과 밤을 촬영해 시간의 흐름을 느낄 수 있도록 한 사진을 소개한다. 또한, 경주와 월성의 사진을 재구성한 영상도 함께 상영한다. 이들 작가 3인의 작품은 경주와 월성이 과거에 머물러 있지 않고, 현재와 미래에도 우리들과 함께하는 동반자임을 강조하고 있다.
  * 타임 슬라이스(time slice): 다양한 각도의 여러 카메라를 설치하고, 하나의 촬영 대상을 동시에 촬영한 후 컴퓨터를 이용해 사진을 연결, 정지된 대상을 무비 카메라로 찍은 듯 보이게 한 기술


  이번 전시는 6월 5일부터 30일까지 휴관 없이 열리며, 평일과 주말 모두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입장은 오후 5시 30분까지) 관람할 수 있다. 더 자세한 사항은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 신라월성학술조사단(☎054-777-6390)으로 문의하면 된다. 


  한편, 덴마크 코펜하겐에서도 경주 월성의 사진과 유물을 주제로 한 전시를 진행한다. 6월 28일부터 9월 8일까지 코펜하겐의 ‘니콜라이 쿤스탈(Nikolaj Kunsthal) 시립미술관’에서 열리는 전시로, 신라 토우와 덴마크를 대표하는 장난감 레고(LEGO)를 접목한 작품을 선보인다. 옛 토우와 현대의 레고의 만남은 올해로 수교 60주년을 맞는 한국과 덴마크 두 나라에게도 뜻깊은 일이 될 것이다.


  문화재청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는 현재 신라 문화권에 대한 다양한 조사·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그 과정에서 정기적인 조사 성과 공개, 대국민 현장설명회, 각종 홍보 등 여러 활동을 진행해왔으며, 일상에서 누리는 ‘생활문화 시대’를 이끌어가고자 노력하고 있다. 앞으로도 다양한 행사를 통해 경주와 월성이 국내외 관람객들에게 흥미롭게 다가갈 수 있는 진정한 세계유산이 되기를 기대한다.




 News & Company

법인명 : 주식회사 리몽 | LEEMONG corp.

등록번호 : 강원 아00093 |  발행일자 : 2011. 9. 5

발행인 :  이원석 | 편집인 : 이진경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은미

[25464] 강원도 강릉시 운정길 63 강릉선교장

63, Unjeong-gil, Gangneung-si, Gangwon-do,[25464] Republic of Korea

Email : kchnews@naver.com T : 02-733-5270 F : 02-730-5270

 ⓒ문화유산신문 당사의 기사를 동의 없이 상업적으로 링크, 게재하거나 배포하실 수 없습니다.

Copyrightⓒ 2019 KCHN All rights reserved. Hosting &  Powered by Leemong corp.